Yoon&Lee Publishing

윤앤리 퍼블리싱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eave a comment

[건강관련] 알려지지 않은 의약 역사 속 불편한 진실 25가지…(4)

불편한 진실 시리즈 4편입니다. 너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ㅠㅠ 그동안 좀 정신이 없어서…
개인적인 의견은 *로 표시해 달았습니다.

불편한 진실 #8.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 받은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는 1945년부터 오늘날까지 물에 불소를 타고 있다.

치의학계의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수도물에 불소를 첨가하기 시작하기 1년 전부터 이미 불소가 치아 건강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 실제로 미국치과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Dental Association)에서는 1.6~4ppm 정도의 불소를 수돗물에 풀 경우, 이를 마시는 성인의 절반 이상이 틀니(false teeth)를 해야 할 정도로 이가 상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1944년에 발표하기도 했음. 게다가 40만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에서 식수에 불소가 단 1ppm 만 함유되어 있어도 충치 위험이 무려 25%이상 증가한다는 사실이 밝혀졌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1945년에는 New York 주 Newburgh와 Michigan주 Grand Rapids의 상수도에 불소가 첨가되었고, 이후 50년간 60%이상의 미국 국민이 최소 1ppm이상의 불소가 첨가된 수돗물을 마시고 있음. 현재는 75% 이상의 미국 상수원에 이 독성 물질이 함유되어 있는 실정임. 불소를 둘러싼 여러 궤변 중 하나인 “불소가 치아 형성에 유익하다”는 주장은 “전국적인 규모의 불소 홍보 캠페인”에서 일찌감치 삭제되었음. 이 주장이 거짓으로 밝혀질 경우, 불소 홍보 캠페인 전체가 사기로 밝혀질 것을 우려한 FDA와 CDC(질병통제본부)는 이 문장만 빼 버리고, 계속해서 불소가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대중을 세뇌하였음.

불소가 맹독성 신경 화학물질이며, 신경 세포의 필수 기능에 이상을 일으켜 알츠하이머, 죽상동맥경화증(atherosclerosis), 불임, 기형아, 당뇨병, 암, 지능 저하 등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음. 알루미늄은 혈액뇌관문(blood-brain barrier)을 “속이는” 작용을 통해 화학물질이 뇌 조직에 침투하도록 유도함 (불소는 알루미늄 생성 과정에서 생기는 부산물임-옮긴이).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도 불소를 사용하고 있다?

프랑스를 비롯한 독일, 일본,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핀란드, 인도, 영국에서는 특별 위원회와 보건 부문 장관들이 불소의 위험성에 관한 증거를 검토한 후, 불소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음.

불소가 물을 소독해준다?

불소는 군대에서 사용하는 신경 가스의 원료 중 하나임. 플루오르화 나트륨(Sodium Fluoride)은 알루미늄과 비료 제조과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유해 폐기물이며, 바퀴벌레 및 쥐약의 원료로도 많이 쓰임.

불소가 충치를 예방하고 뼈를 튼튼하게 만들어 준다?

법랑질(dental enamel)이 형성되는 유아기에 불소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불소침착증(dental fluorosis)이 생기는 경우가 많음. 산성 물질 중에서도 유난히 뛰어난 조직(tissue) 침투력을 자랑하는 불소는 체내 칼슘 및 마그네슘을 걸러내 연조직을 손상시키고 뼈를 약화시킴. (http://tuberose.com/Fluoride.html)

* 흠…이 주장을 믿고 있는 것은 미국인들만은 아닌 듯? 동시성(Synchronicity)이었는지 이번 연재를 준비하던 중 조선일보에서 다음과 같은 기사를 발견하고 경악했습니다. 신문지면 하나를 거의 다 차지하면서 대문짝만하게 실렸는데…

물의 권위자라는 사람들이 나와서 “적당한 불소는 치아 건강에 좋다.”, “소독약 잔여물은 끓이면 날아간다.”, “염소 냄새가 싫으면 며칠 두었다가 먹으면 된다.”등의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막 내뱉고 있더군요. 집에서 수돗물 먹는다고 한 사람도 2명 있는데…정말 수돗물 먹는지 궁금하네요. 많이 드시고 치아 건강 지키시길… (참고로 옛날에는 치약 선전할 때 ‘불소 함유’를 자랑으로 내세웠었음… ㄷㄷㄷ)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2566603

물에 함유된 불소는 증발한다?

물을 밖에 내 놔도 불소는 증발하지 않음. 끓이거나 얼려도 절대 제거되지 않으며, Brita(정수기 상표-옮긴이) 같은 평범한 정수기로도 걸러낼 수 없음. 역삼투압(reverse osmosis)으로는 제거할 수 있으며, 약수에는 애초에 들어있지 않음.

미 치과협회(ADA)는 치의학계를 손아귀에 쥐고 있으며, 따라서 치과 의사들은 불소의 위험성을 공개적으로 비판할 수 없는 처지에 있음. ADA가 주(州) 치과 의사회(State Dental Board)에 영향력을 행사하여 의사 면허를 취소해 버릴 수도 있기 때문에, 여러분의 (치과)주치의가 불소에 관한 진실을 얘기해 줄 가능성은 없다고 봐도 됨. 대다수의 브랜드 치약이 최소 1,000ppm 이상의 불소를 함유하고 있으며, 어린이가 튜브 하나 분량의 치약을 먹을 경우 사망할 수 있음.

불소는 FDA로부터 승인을 받은 적도 없고, “안전 및 효능 요건”도 충족시키지 못함. FDA는 불소를 “의사로부터 처방 받아야만 구입할 수 있는 약(prescription drug)”으로 분류했으며, 이 “약”은 농도에 대한 아무런 규제도 없이 상수원에 투입되고 있음. 이런 것들을 규제해야 할 국가의 기관에서 이처럼 악몽 같은 상황을 지금까지도 방치하고 있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1,900년대 초반에 비타민 B12를 비롯하여 여러 가지 중요 비타민이 발견되고 자연 치료제가 인기를 끌기 시작하자, 의약계는 사실상 망할 위기에 처하게 되었음. 불소는 질병을 일으켜 돈을 벌어들이기 위해 계획된 집단 투약 실험이었으며, 정부에서 제공하고 있는 의료 서비스는 사실상 유명무실하다고 할 수 있음.

불편한 진실 #9. 1955년, 라이프 지()에 실린 한 광고문: “설탕이 식욕유지와 체중조절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되었다.”

1955년 10월 10일, 설탕에 대한 새빨간 거짓말이 라이프지(紙)를 통해 미국 대중에게 주입되었고, 곧이어 이를 진짜로 믿은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러 세대에 걸쳐 식품 제조와 유통에 변화가 이루어졌음. 라이프, 뉴스위크(Newsweek), 그리고 타임(Time)지와 같은 대형 잡지에 총 천연색 전면 광고가 실렸고, 일반 대중은 부유하고 유명한 인사들의 입을 통해 전파된 광고 내용을 그대로 믿었음. 영양, 과학 및 보건 분야가 왜곡/조작되고, 악명 높은 설탕 업계가 제 입으로 설탕이 체중 증가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하던 암흑의 시대었음. 

당시 라이프지에 실렸던 광고 문구:
– 자연적으로 살을 빼고 싶으시다고요? 백설탕을 드세요.
– 설탕을 섭취하면 체중 증가의 원인인 과식을 줄일 수 있습니다.

1차 세계대전 이후 공장이 생겨나면서 많은 국민들이 시골을 떠나 도심으로 이주하게 되었고, 과학의 힘을 빌어 수익 마진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식품업계는 영양가 없는 가공식품을 유통하기 시작했음.

시중에 유통되는 식품들은 대부분 표백, 정제, 소독, 살균, 균질(homogenized) 및 수소 첨가 과정을 거쳤고, 인공 감미료와 색소, 고농도의 설탕과 소금 등이 첨가되어 “맛이 강하고 풍부해졌으며”, 식품의 수명은 길게, 인간의 수명은 짧게 만들어주는 인공 방부제가 가득 든 채 통조림 형태로 공급되었음. 물론 대중이 식품업계의 변화를 받아들이고 인간의 건강과 행복에 단기/장기적으로 줄 수 있는 악영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일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미신을 지속시켜야만 했음. 업계는 이를 위해 가공식품의 단점들을 장점으로 둔갑시켜 대대적으로 선전을 해 댔음. 그야말로 역 심리학의 최고봉이었고, 이 전략은 주효했음.

FDA와 연방재판소는 ‘암의 자연치료법’등의 내용이 담긴 영양학 강의를 하던 Royal Lee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함구령(gag orders)를 내렸음. 하지만 흡연과 백설탕 섭취가 건강에 좋다고 주장하는 광고에 대해서는 아무런 제재 조치도 취하지 않았음.

라이프지에 실렸던 또 다른 황당한 광고문구

– 스테이크든 애플 파이든, 어떤 음식을 통해 칼로리를 섭취하느냐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라이프에 실린 조작된 연구 결과

– 유명 대학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혈당량이 올라갈 경우 공복감이 줄어든다. (사실은 그 반대임. )
*이 정도는 초등학생도 알 것 같은데요… 헐…;;
– 현재 체중을 유지하고 있는 중이라면, 설탕을 섭취함으로써 칼로리에 대한 신경을 끌 수 있으니 정말 좋지 않나요?

당신도 연간 68kg의 설탕을 섭취하고 있습니까?

1,9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미국인의 평균 설탕 섭취량은 연간 5.44kg 정도였음. 하지만 USDA 통계에 따르면, 오늘날 고과당(high fructose)을 포함한 설탕 섭취량은 인당 68kg로 폭증했음!  정제 탄수화물(refined carbohydrates) 역시 국민들의 당 섭취량 증가에 기여하고 있는 숨은 공신임. 영양가는 없고, 칼로리만 있는 정제 탄수화물을 규칙적으로 섭취할 경우, 영양 부족으로 인해 신체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만성 질환에 걸리게 됨.

불편한 진실 #10. 비타민과 무기질이 질병을 치료한다는 사실이 이미 100년 전에 밝혀졌지만, 서양 의학계는 이 사실에 대한 일언반구 조차 법적으로 금지했다.

인간과 동물이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밝혀진 영양소들이 발견된 지 벌써 100년이나 지났지만, 주류 의학계의 의사들은 이를 환자들에게 권하지 않고 있음. 서양인들이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자연 치료제를 믿지 않게 된 것은 언제부터일까?

1900년대 초반 몇 십 년 간은 의약산업이 큰 이윤을 내지 못했음. 당시의 국민들은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고, 농약도 치지 않은 땅에서 재배한 유기농 식품을 섭취했음. 심장병이나 암, 당뇨병, 치매(Alzheimer’s), 관절염 등의 질병에 걸리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고, 제약업계에서 권하는 약의 부작용으로 사망하는 사람들도 없던 시절이었음.

1905년에 각기병(Beriberi)을 연구하던 윌리엄 플레처(William Fletcher) 박사는 식품에서 특수한 요소(비타민)를 제거하면 질병이 발생하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음. 1912년에 이르러 결핍성 질환(Deficiency Disease)이 발견되었고, 대중은 체내 비타민이 결핍될 경우 질병에 걸리거나 최종적으로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게 되었음.

1900년대 초반에 발견된 비타민과 질병의 관계

  •  비타민 B12: 비타민 B12 결핍은 악성 빈혈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음.
  •  비타민 A: 1912년에 Elmer McCollum이 발견. 1916년 무렵에는 비타민 A가 정상적인 성장발달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이 실험을 통해 밝혀졌음.
  •  비타민 D: 1919년, Edward Mellanby는 비타민 D 및 칼슘 부족이 구루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증명했음.
  • 1920년에서 1930년 사이에 비타민과 관련된 중요한 사실들이 많이 발견되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무렵 FDA는 비타민에 관한 정보가 제약 산업의 돈벌이에 위협이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됨. 이 때부터 미국의사협회(AMA)는 비타민과 무기질을 이용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의사들을 “돌팔이”로 규정함. 오래지 않아 대중은 ‘마법의 약’과 백신을 통해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그릇된 인식을 갖게 되었고, 악명 높은 “4가지 기본 식품군”을 통해 건강에 필요한 모든 종류의 비타민, 무기질을 섭취할 수 있다고 믿기 시작했음.

*4가지 기본 식품군: 채소와 과일, 우유, 육류, 시리얼 및 빵.
하지만, 토양에 영양분이 없으면 자라는 곡식이나 채소, 과일에 영양소가 있을 리 만무하고, 이런 식품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영양소 섭취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또한 비타민 D처럼 원래부터 음식을 통해 얻기 어려운 영양소도 있습니다.

수의사로서 무려 17,000 마리의 동물 사체를 해부한 경험이 있는 Joel D. Wallach 박사는 500종의 동물을 부검한 결과를 3,000명의 인간 부검 결과와 비교해 본 뒤, 모든 포유류가 “자연사(사고사의 반대 의미로서의 자연사-옮긴이)”하는 이유는 “영양 결핍으로 인해 발생한 질병”때문이라고 결론 내림.

Wallach 박사는 통증을 자동차 계기판에 비유했음: “몸이 아프다는 것을 자동차에 비유하면 기름이 떨어져가고 있거나 냉각수가 부족하다는 것과 같은 의미다. 이런 신호가 왔을 때 잠시 정차한 후 문제를 해결하면 엔진을 꺼뜨리는 일이 없을 텐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럴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전선을 끊어버리고 계속 주행을 한다. 그리고 나중에 의사를 찾아가 증상을 감춰주는 진통제를 처방 받는다.”

비타민 B12는 적혈구, 신경세포의 건강 및 DNA 형성에 필수적인 역할을 함. 비타민 A 또한 세포막이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에 저항하도록 면역체계를 돕는 역할을 함. 이러한 효능에도 불구하고 의사들이 비타민과 무기질을 처방해 주지 않는 이유는 ‘질병의 예방은 돈이 안 되기 때문’. 뿐만 아니라 주류 의학계의 의사들은 영양학에 대해서는 거의 또는 전혀 교육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잘 모른다는 점도 있음.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는 값싼 “대기업” 비타민 제품에 절대 속지 말 것. 이는 어디까지나 질병을 치유하지 못하게 하려는 거대 제약사의 속셈임을 알아야 함. 테라그란 엠(Theragran M), 원어데이(One-a-day), 센트룸(Centrum), 이퀘이트(Equte) 등은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는 대표적인 합성 비타민으로, 인체에 해로운 “기타 성분”도 함유하고 있음.

……(5)편에 계속……


Leave a comment

당신이 알아야 할 비타민D 결핍 증상 10가지


오늘은 건강 관련 기사를 번역해 보았습니다. 중학교 가정(?)시간에 배웠던 내용에 의하면 비타민D가 부족하면 구루병에 걸린다고 하는데요… 기사를 읽어보니 구루병 이외에도 많은 질환들이 비타민D와 상관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원문출처: NaturalNews.com 

http://www.naturalnews.com/035089_vitamin_D_deficiency_signs_symptoms.html#ixzz2MrCRMiQj

당신이 알아야 할 비타민D 결핍 증상 10가지

내추럴뉴스)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부터 비타민D를 복용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취리히 대학(UZH:University of Zurich, 이하 UZH)에서 실시한 연구 결과, 뼈를 튼튼하게 유지하려면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는 사실이 확인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음식물 섭취를 통해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을 만큼 많은 비타민 D를 함유하고 있는 식품은 매우 적다. UZH 학부의 Heik A.Bischoff-Ferrari 박사에 따르면, 식이요법만으로 적정 수준의 비타민 D를 섭취하려면 연어나 고등어처럼 지방이 두둑한 생선을 날마다 두 번씩은 먹어야 한다고 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신체기능을 유지하도록 도와주는 비타민 D(sunshine vitamin)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충분한 일광욕과 보조제 섭취를 통해 체내 비타민D 수치를 높여야 한다.

식생활만으로 적정 수준의 비타민D 수치를 유지할 수 있다는 오해가 생긴 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비타민D는 혼자서는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비타민D가 가진 여러 가지 기능을 발휘하려면 시금치 등과 같은 푸른 잎 채소에 포함된 마그네슘 같은 다른 종류의 비타민과 함께 작용을 해야 한다. 이러한 비타민D의 독특한 특성은 많은 만성질환의 치료에 도움이 되어왔다.

비타민D의 여러가지 기능

수십 년 전만 해도 보건 전문가들은 비타민D가 뼈나 이를 튼튼하게 하는 것 이외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비타민 D가인체의 정상적인 기능을 돕고 이전까지는 알려지지 않았던 다양한 질병들의 발병률을 낮춰준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됨에 따라, 비타민D는 집중 조명을 받게 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최근 들어 비타민D의 놀라운 잠재적 효능이 밝혀 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그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는 듯 하다. 실내에서 일하는 요즘의 생활 패턴 때문에 비타민D결핍증을 지닌 사람들의 수는 전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며, 자신이 비타민D 결핍증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지 못하는 사람들로 인해 문제는 더욱 복잡해졌다.

혹시 나도 비타민D 결핍일까?

비타민D 결핍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혈중 비타민D농도를 측정하는 혈액 검사를 하는 것이다. 의사에게 해 달라고 해도 되고 측정도구를 사서 직접 해 볼 수도 있다. (글 끝에 국내에서의 비타민D 측정 관련 링크를 몇 가지 달았으니 참고하세요. – 역자 주) 그러나, 혈중 비타민D농도를 측정하지 않더라도 아래 열거된 질병 중 본인에게 해당하는 사항이 있다면 비타민D결핍이 확실하므로, 최대한 빨리 병원에 가서 예방법 및 치료법에 대해 상담 받아야 한다.

1) 독감 The Flu

비타민D 결핍 증상이 있는 아동들이 호흡기 질환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캠브릿지 저널(Cambridge journals)에 실린 바 있다. 임상 실험 결과에 따르면, 비타민D 섭취를 통해 아이들이 호흡기 관련 질환에 감염될 확률이 줄어든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 근력 저하 Muscle Weakness

저명한 비타민D 전문가인 Michael F. Holick 씨에 의하면 근력 저하의 주요 원인은 비타민D 부족이라고 한다. 골격근이 제 기능을 하려면 골격근에 있는 비타민D 수용체에 비타민D가 안정적으로 공급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3) 건선(마른버짐) Psoriasis

UK PubMed Central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합성 유사 비타민D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4) 만성신장질환 Chronic kidney disease

Holick에 따르면 상당히 진행된 만성 신장병 환자(특히 신장 투석을 해야 하는 사람들)는 자체적으로 활성 비타민D를 생성해내지 못한다고 한다. 이런 사람들은 1,25-dihydroxyvitamin D3(비타민D의 활성이 높은 유도체-역자주)나 그 유사체를 복용하여 칼슘 대사를 원활히 하고, 신장골질병(Renal bone disease)의 발병 위험을 줄이며, 부갑상선 호르몬(parathyroid hormone)수치를 조절해야 한다.

5) 당뇨병 Diabetes

Lancet.com에 특집 기사로 실린 핀란드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태어난 날부터 매일 2000 IU의 비타민 D3를 섭취하게 한 10,366명의 아이들을 31년간 관찰한 결과, 제1형 당뇨병(주로 15~20세 미만의 소아에게서 발생하는 당뇨병-역자주) 발생위험이 8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6) 천식 Asthma

비타민D는 천식 발작의 심각성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일본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매일 1200IU의 비타민 D 보조제(영양제)를 섭취한 취학 아동들의 천식 발작 횟수가 상당히 줄어들었음이 밝혀졌다.

7) 치주질환 Periodontal disease

만성 잇몸 병으로 인해 붓고, 피나는 잇몸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면 비타민D수치를 올림으로써 디펜신-카텔리시딘 복합물을 생성하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한다. 미생물 속성을 가지고 있는 이 복합물은 입 속 박테리아 수를 줄여 준다.

8) 심혈관계 질환 Cardiovascular disease

울혈성 심부전증(congestive heart failure)도 비타민D와 관련되어 있다. Harvard university가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비타민D 수치가 낮은 여성들(17ng/m[42nmol/L])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고혈압(Hypertention)에 걸릴 확률이 67%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9) 정신분열증 및 우울증 Schizophrenia and Depression

정신분열증과 우울증도 비타민D결핍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한 연구에 따르면, 임산부와 아동들에게 충분한 비타민D가 공급되어야 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 뇌의 비타민D 수용기에 충분한 비타민D가 공급되어야 뇌가 정상적으로 발달할 수 있으며, 나이가 들어서도 정신적 기능이 정상적으로 유지될 수 있기 때문이다.

10) 암 Cancer

워싱턴 D.C 소재 조지타운 대학 의학센터(Georgetown University Medical Cente)의 연구팀에서는 비타민 D의 다량 섭취가 유방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미국 암 연구 협회 (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에서 발표한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햇빛 비타민(비타민D를 뜻함. 햇볕을 쬘 때 생성되는 비타민D의 특성 때문에 sunshine vitamin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음-역자주) 섭취량 증가로 인해 암 환자들의 세포증식이 75% 억제되고, 환자들의 종양 크기가 50% 가량 감소하게 된다고 한다. 비타민 D 복용을 통해 유방암 – 특히 에스트로겐에 민감한 유방암 – 의 발병과 진행을 조절할 수 있다는 흥미로운 결과도 발표되었다.

예방이 최선의 치료다.

위에 언급된 비타민D결핍 관련 질병에 대해 너무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미리 미리 대처해서 예방하면 비타민D 결핍으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가지 만성 질환을 피할 수 있다. 햇볕을 쬐며 산책하는 아주 간단한 방법 만으로 마음의 평화를 얻는 것은 물론이요 많은 돈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다. 우산은 비 오는 날을 위해 잠시 접어두도록 하자.

본 기사에 사용한 자료들

http://www.foxnews.com/story/0,2933,510299,00.html

http://journals.cambridge.org

http://www.vitamindcouncil.com

http://www.naturalnews.com/032222_breast_cancer_vitamin_D.html

본 글의 공유: 비상업적 목적으로, 클릭할 수 있는 링크와 함께 NaturalNews.com을 명시할 경우 공유를 허용함.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naturalnews.com/035089_vitamin_D_deficiency_signs_symptoms.html#ixzz2O52zpAac

주의: 본 글은 교육 및 오락 목적으로 제공 되는 것으로, 전문가 의견을 대체할 수 없습니다.

※ 국내에서의 혈중 비타민D 농도 측정 관련, 다음 URL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광고목적은 없습니다. google에서 25 OH vitaminD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결과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http://labtestsonline.kr/%EC%A7%84%EB%8B%A8%EA%B2%80%EC%82%AC%EC%9D%98%ED%95%99/%EA%B2%80%EC%82%AC/%EB%B9%84%ED%83%80%EB%AF%BCd/tab/sample

http://www.amc.seoul.kr/dept/bbs/view.do?dtCode=D042&dtType=A&menuId=10140&id=112162